메뉴 건너뛰기

노동뉴스

"삼성중 크레인 참사 1심 재판부 규탄"

조회 수 2 추천 수 0 2019.05.14 12:54:28

"삼성중 크레인 참사 1심 재판부 규탄"

2주기 추모·투쟁주간 준비모임
경영진 사실상 무죄 판결 비판
"최소한의 처벌마저 무력화"

이동열 기자 dyl@idomin.com
 
<경남도민일보> 기사 원문

 

 

거제지역 노동단체 등이 삼성중공업 크레인 참사와 관련해 회사와 경영진에게 사실상 무죄를 선고한 1심 재판부(창원지법 통영지원)를 규탄했다.

 

민주노총 거제지부 등으로 이뤄진 '삼성중공업 크레인 참사 2주기 추모와 투쟁주간 준비모임'은 13일 창원지법 통영지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중공업과 조선소장 및 관리자들에게 업무상과실치사, 업무상과실치상, 안전조치의무와 산업재해예방조치의무 위반에 따른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에 대해 모두 무죄 판결을 했다. 반대로 현장에서 일한 크레인 운전수, 신호수와 반장, 직장에 대해서는 모두 유죄 판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노동부와 검찰이 사고 조사와 기소 단계에서 삼성중공업 최고경영자 박대영 전 사장에게는 이미 면죄부를 주어 기소하지 않았고, 삼성중공업은 고작 벌금 3000만 원을 구형한 사실을 상기하고자 한다"며 "여기에 더해 판사는 현행법으로 가능한 기업과 경영자에 대한 최소한의 처벌마저 무력화하고 완벽한 면죄부를 주는 최악의 판결을 내렸다"고 평했다.

 

또 "판사는 '이 사건 사고의 본질은 기존 규정이나 지침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데서 비롯된 것일 뿐'이라고 한다. 이는 노동 현장에서 사고가 나면 노동자 부주의나 안전수칙 위반에 책임을 돌리는 자본의 주장을 빼다 박았다"며 "이 같은 인식은 판사 스스로가 산업안전에 대해 매우 무지하고 후진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는 것을 고백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했다.

 

 

 

▲ '삼성중공업 크레인 참사 2주기 추모와 투쟁주간 준비모임'이 13일 창원지법 통영지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중공업 크레인 참사와 관련한 1심 재판부 판결을 규탄하고 있다. /이동열 기자

 

 

이어 "판사는 기업의 경영자가 바로 아래 단계에 위치한 사람에 대해서만 구체적, 직접적 주의의무가 있을 뿐, 그 이외 사람들에게는 일방적, 추상적인 지시, 감독권만 있다고 판단했다"며 "이 같은 판단이라면 노동 현장에서 어떠한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경영자는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된다. 기업과 경영자는 항상 무죄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 이하 생략 )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혈세 투입' 한국지엠 정상화가 비정규직 해고냐?

'혈세 투입' 한국지엠 정상화가 비정규직 해고냐? 한국지엠 칭원공장 '불법파견' 민사소송 진행.. 비정규직지회, 집회 열어 [오마이뉴스 윤성효 기자] ▲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

마트는 ‘대목’, 마트노동자는 ‘전쟁’

마트는 ‘대목’, 마트노동자는 ‘전쟁’마트노조 설문조사… 노동자 4명중 1명 ‘명절연휴 강제노동’, 협력업체 부당행위는 더 해 곧 추석이다. 흔히 &ls...

투쟁하는 노동자들 "행복한 한가위 보내고 싶다"-오마이뉴스

투쟁하는 노동자들 "행복한 한가위 보내고 싶다" 한국지엠, 한국TSK, 늘푸른요양병원, CJ대한통운, 현대위아 등 추석 앞두고 투쟁 예고 18.09.18 15:25l최종 업데이트 18.09.18 15:25l 윤성효(c...

한국지엠, 정부지원금 꿀꺽-정리해고 계속

한국지엠, 정부지원금 꿀꺽-정리해고 계속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 불법 파견·고용불안·시간 끌기 삼중고…인천지법 불파 선고 돌연 연기 한국지엠이 일자리 보장을 전제...

현장실습 대학생에도 산재보험 적용

현장실습 대학생에도 산재보험 적용 고용부 고시 개정안 2018-09-11 11:41:13 게재 고용노동부는 산업현장에서 실습하는 대학생 16만명에 산재보험 보호범위를 확대하는 '현장실습생에 대한 ...

대우조선 내 고무장갑 치켜든 노동자 "빼앗긴 최저임금 되찾자"

대우조선 내 고무장갑 치켜든 노동자 "빼앗긴 최저임금 되찾자" 최저임금 편법회피, "부가급여 기본급에 포함....토요일 근무도 무급으로" http://www.vop.co.kr/A00001331202.html [기사요약] ....

부산 노동,상인,시민단체 "문제는 최저임금이 아냐"-오마이뉴스

부산 노동·상인·시민단체 "문제는 최저임금이 아냐" 최저임금 인상 지지... 재벌 친화 정책 비판 쏟아내 18.09.12 11:48l최종 업데이트 18.09.12 12:00l 정민규(hello21) 기사원...

[인터뷰] “민주노총은 세상을 바꾸는 조직입니다”

11월 초 총파업 총력투쟁으로 적폐청산,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 사회대개혁 이뤄야 지난 8월 22일, 민주노총 중앙위원회는 노사정대표자회의 복귀와 ‘적폐청산·노조 할 권리&m...

화성시 내년 생활임금 시급 9390원

화성시 내년 생활임금 시급 ‘9390원’ 2017년 09월 20일(수) 제7면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작게 크게 화성시가 2018년도 생활임금 시급을 올해보다 1천320원 높은 9천390원으로 결정했다...

임금체불에도 환자곁 떠나지 못하는 요양보호사들

임금 체불에도 환자 곁 떠나지 못하는 요양보호사들 노인들 책임감 볼모 삼아 월급 떼먹는 사업주 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요양보호사 이순복(49)씨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5월까지 임금을 한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