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노동뉴스

"청소년 노동, 쉽게 여기나요? 그러지 마요"

경남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네트워크 '청소년 노동인권 정책토론회' 개최

 

20.12.22 17:18l최종 업데이트 20.12.22 19:05l

 

 

<오마이뉴스>기사원문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04805

 

"월급에서 만 원을 못 받은 적이 있다. 내 시간 쪼개서 일하는데 만원 못 받으면 억울한데, 아무렇지 않게 떼 먹었다. 일할 때 사람이 실수할 수도 있는데 실수 한번 했다고 사장한테서 있는 욕은 다 먹었다."


"선배 말로는, 유독 여학생한테 외모 지적이 심했다고 한다. 실제 들은 이야기 중에는 '○○인 오늘 립스틱 안 발랐네? 알바비가 너무 적어? 사장님한테 립스틱 좀 사달라고 해' 하는 등의 망언을 손님한테서 들었다고 한다."

고아무개군(고교 3년)과 박아무개양(대학 3년)이 22일 오후 경남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준)와 경남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네트워크가 개최한 '청소년 노동인권 정책토론회'에서 발표한 내용이다. 두 사람 다 아르바이트 청소년이다.

 

ad

이날 고아무개 군은 다양한 사례와 경험을 전했다. 그는 고깃집과 뷔페, 전단지 배포하는 일을 했다.

고깃집 알바에 대해 그는 "손님들이 내가 어려 보인다고 아무렇지 않게 반말하는 게 조금 속상하고 힘들 때가 있었다"고 말했다. 뷔페 경험에 대해서는 "공장일 하는 친구도 뷔페 알바를 해봤는데 공장 일이 더 편하다고 했다"며 "그만큼 뷔페 알바가 쉬지 않고 계속 일을 해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전단지 배포의 경우 "출입구 문을 따고 들어가야 해서 죄책감이 좀 들기도 했다"며 "욕하는 입주민도 있었다. 장당 얼마로 해주는데 일한만큼 안 주는 경우도 있었다"고 했다.

고군은 "고깃집 알바를 했을 때 사장이 월급날 계산도 제대로 하지 않고 정해진 날짜지 주지도 않고, 계속 미루다 몇 번 재촉하면 겨우 입금해 주었다"고 주장했다.

고군은 "알바를 하면서도 기본적으로 지켜야 하는 근로기준법을 지켜줬으면 좋겠다"며 "청소년도 일하는 노동자로 인정받고 당당하게 일하는 사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아무개양은 '임금 꺾기'부터 언급했다. 그는 "약속된 임금에서 사업주 마음대로 갖가지 조건을 달아서 말 그대로 임금을 꺾어서 적게 지급한다"며 "한 친구는 7시간을 휴게시간 없이 일했는데, 사업주가 마음대로 손님이 없어서 잠시 앉아 있었던 30분을 차감하고 알바비를 지급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사장들은 시간제의 초과근로를 예사로 생각한다. 초과근로수당을 주지 않은 사장들이 너무 많다"며 "마무리 일이 많다는 이유로 10분이나 15분씩 일을 더 시키곤 했지만, 임금은 챙겨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초과근무에 대한 알바비를 이야기 하면 사장은 '그 몇 분 더 남아 있는 것을 못 참아서 말하느냐. 원해 사회생활이한 그런 거다. 너 말고도 쓸 알바생 많다'며 '못 참겠으면 네가 나가라'고 적반하장의 태도다"고 덧붙였다.

또 박양은 "어린 나이의 여성일수록 고객에 의한, 사업주에 의한 성희롱과 표정관리, 화장과 복장 강요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했다. 그는 "알바 구직사이트에 올라 온 시간이나 시급, 근로시간은 실제와 다른 사례가 많다"고 했다.

박아무개양은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청소년 노동은 쉽게 여겨지곤 한다"며 "사회 전반적으로 청소년 노동을 존중해야 한다는 문화가 낮기 때문이다"고 했다.

그는 "학교에서부터 노동자가 스스로 권리의 주체임을 인식하게 만드는 교육이 필요하고, 학교에서 '근로계약서 작성법'과 '임금 체불을 당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에 대한 교육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남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경남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네트워크는 12월 22일 오후 민주노총 경남본부 대강당에서 "청소년 노동인권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  경남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경남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네트워크는 12월 22일 오후 민주노총 경남본부 대강당에서 "청소년 노동인권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청소년들, 노동인권 교육 대한 요구 높아"

 

 

이하 생략

 

<오마이뉴스>기사원문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04805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폐업' 사천 지에이산업 노동자들, 도청 앞 농성하는 이유-오마이뉴스

'폐업' 사천 지에이산업 노동자들, 도청 앞 농성하는 이유 경남 금속노조 지에이산업분회 "경남도, 일부 지분 있으니 문제 해결 나서야" 21.02.16 13:56l최종 업데이트 21.02.16 13:56l ...

비정규직 문제와 근로자지위확인 소송-매일노동뉴스

민주노총 법률원의 노동자이야기 비정규직 문제와 근로자지위확인 소송 이환춘 변호사(금속노조 법률원 경남사무소) 이환춘 입력 2021.02.03 07:30 <매일노동뉴스>기사원문 http://www.labortoda...

지에이산업 노동자들, 겨울비 맞으며 "폐업 철회" 외쳐-오마이뉴스

지에이산업 노동자들, 겨울비 맞으며 "폐업 철회" 외쳐 경남도청 앞 “폐업철회 촉구 결의대회” ... "경남도가 나서라" 촉구 21.01.26 17:03l최종 업데이트 21.01.26 17:03l 윤성효(c...

"일본자본 철수에 노동자 쫓겨났는데 우리 정부는 뭐하나"-오마이...

"일본자본 철수에 노동자 쫓겨났는데 우리 정부는 뭐하나" 창원 마산자유무역지역 한국산연 노동자 16명, 폐업 날에 "새로운 투쟁" 결의 21.01.20 15:15l최종 업데이트 21.01.20 15:25l 윤성효(c...

회의록서 드러난 중대재해법 후퇴 전말, ‘5인 미만 사업장’은 왜 빠졌나-민...

회의록서 드러난 중대재해법 후퇴 전말, ‘5인 미만 사업장’은 왜 빠졌나 본회의 이틀 전 “소상공인 제외하자”는 중기부…국민의힘 ‘맞장구’, 민주당...

1년짜리 돌봄노동 지역교육복지센터 사회복지사

1년짜리 돌봄노동 지역교육복지센터 사회복지사 저소득층 학생 숫자 따라 고용불안 반복 … 노동자 “또다시 되풀이될까 봐 두려워” 지난해 3월 코로나19로 전국 학교가 멈춰 ...

아프면 쉬는 것도 일상에서 당연한 권리-매일노동뉴스

아프면 쉬는 것도 일상에서 당연한 권리 김민옥 공인노무사(금속노조 법률원 경남사무소) 김민옥 입력 2021.01.06 07:30 <매일노동뉴스>기사원문 http://www.labortoday.co.kr/news/articleView....

청소년노동인권정책토론회

경남비정규직센터 청소년 문화제

"청소년 노동, 쉽게 여기나요? 그러지 마요"-오마이뉴스

"청소년 노동, 쉽게 여기나요? 그러지 마요" 경남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네트워크 '청소년 노동인권 정책토론회' 개최 20.12.22 17:18l최종 업데이트 20.12.22 19:05l 윤성효(cjnews)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