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노동뉴스

택배 파업지역 집하금지는 직장폐쇄

조회 수 34 추천 수 0 2018.11.27 13:03:10

"택배 파업지역 집하금지는 직장폐쇄"

택배노조 "CJ대한통운, 합법적 쟁의행위 방해"고용부에 고소
CJ대한통운 "배송 거부해 접수 중단…교섭 책임 없다"선긋기

경남도민잏보 기사원문

http://www.idomin.com/?mod=news&act=articleView&idxno=582413&page=&total=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 파업 6일째, 직장폐쇄 논란이 일고 있다. 택배노동조합은 CJ대한통운이 파업지역에 집하금지를 해 배송을 고의로 포기했다고 주장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경남지부는 26일 오전 창원시 진해구 CJ대한통운 성산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지역에서 파업을 시작한 22일 자로 파업 노동자 배송구역에 물품을 집하하려는 경우 '집배권역 오류'로 송장이 출력되지 않게 했다"며 "CJ대한통운을 통해 파업 지역에 배송하지 못하는 기간이 늘어나면 해당 업체는 다른 택배사를 이용하게 될 것이고, 파업이 끝나더라도 배송할 물품이 없으면 사실상 해고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합원이 아닌 노동자도 배달 물품이 줄어들고, 중소업체도 타격을 받게될 것"이라며 "교섭을 거부하기 위한 수단으로 합법적인 쟁의행위를 방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택배연대노조와 공공운수연맹 전국택배노조는 지난 21일 파업 이후 CJ대한통운이 파업 지역에 '집하(여러 가지 물건을 한곳으로 모음) 금지' 조치를 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집하 금지 조치가 '불법 직장폐쇄'에 해당한다며 지난 23일 고용노동부에 부당노동행위로 고소했다.

노조에 따르면 CJ대한통운 각 지점장은 대리점에 지난 19일 '서비스차질 관련 대책방안 회신 요청의 건' 공문을 보내 파업에 참여하는 조합원 배송구역을 확인했다. 노조는 CJ대한통운이 경남 창원·김해·거제, 울산, 대구, 경북 경주·김천, 광주, 충북 청주, 경기 성남·수원·안산·여주·이천·평택 등에서 집하 금지를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노조가 배송을 하지 않겠다고 해 해당 구역에 대한 배송 접수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물품을 보내는 이, 받는 이 모두 피해를 보게 될 상황을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파업과 관련해 대체 배송을 위해 전국에 500여 명을 투입했다.

CJ대한통운은 노동자와 직접 교섭에 나설 수가 없다고 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노조는 물품 배송 접수 중단이 불법 직장폐쇄라고 주장하는데, 노조는 배송을 하지 않겠다고 했으니 노조법상 근로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는 것이어서 맞지 않다"며 "파업에 참가한 노조 택배 기사의 담당 구역만 배송 접수를 하지 않는 것이어서 비노조 택배 기사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이하 생략)

photo_2018-11-27_13-05-34.jpg

 

photo_2018-11-27_13-06-06.jpg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177만원 받던 노동자, 최저임금 인상분 17만원서 9만원으로

177만원 받던 노동자, 최저임금 인상분 17만원서 9만원으로 남지원 기자 somnia@kyunghyang.com 수정2019-01-01 21:52:11입력시간 보기 인쇄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카카...

'정규직화 1호' 인천공항 비정규직 세밑 한파에 농성돌입, 왜?-미디어오늘

‘정규직화 1호’ 인천공항 비정규직 세밑 한파에 농성 돌입, 왜? 1년 전 노사 약속 파기에 비정규직들 “약속 지켜라”… ‘중간착취금’ 69억원, 공사 &...

2019년 새해 달라지는 것들

'최저임금에 유급휴일' 새로 포함?

‘최저임금에 유급휴일’ 새로 포함?… 수십년 관행에 재계 ‘딴지’ 작게 최저임금법 흔드는 주장들, 진실은 일하지 않은 주휴시간에도 최저임금? 여야, 주휴시간 ...

현대위아 창원공장 하청 비정규직, 집단 피부질환 발생-오마이뉴스

현대위아 창원공장 하청 비정규직, 집단피부질환 발병 세척용 시너, 절삭유 사용하는 하청노동자... 노동부 "즉시 현장 조사 나서" 18.12.26 11:53l최종 업데이트 18.12.26 11:53l 윤성효(cjnews...

"끊자, 위험 외주화" "철폐, 비정규직" "만납시다...

"끊자, 위험 외주화" "철폐, 비정규직" "만납시다, 文 대통령"故 김용균 범국민 추모제, 민주노총 결의대회 열려... “위험의 외주화 끊자” 청와대로 행진 노동과세계 편집실 승인 2...

“우리가 김용균이다, 비정규직 이젠 그만”...문 대통령과 대화 거듭 촉구

“우리가 김용균이다, 비정규직 이젠 그만”...문 대통령과 대화 거듭 촉구이젠 자본이 먼저가 아닌 사람이 먼저가 돼야 21일 대규모 촛불행진 진행 노동과세계 변백선 승인 2018.12.1...

'중대재해-살인기업 처벌' 외국은 다르다-민플러스

‘중대재해·살인기업 처벌’ 외국은 다르다 태안화력 김군 추모열기… 정부·국회 향해 ‘살인기업 처벌·외주화 중단’ 요구 조혜정 기자 승인 2...

LG유플러스 비정규직 노동자 ‘직접고용’ 촉구 고공농성 돌입

LG유플러스 비정규직 노동자 ‘직접고용’ 촉구 고공농성 돌입 “부분자회사 아닌 홈서비스센터 노동자 2600명 직접 고용하라” 노동과세계 변백선 희망연대노조 LG유플러스...

"이 피켓을 들었던 노동자가 죽었습니다"

"이 피켓을 들었던 노동자가 죽었습니다" [에디터스 초이스] 안전하게 일하고 싶었던 스물다섯 청년의 죽음 18.12.12 08:59l최종 업데이트 18.12.12 09:25l 박소희(sost) 크게l 작게l 인쇄l URL...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