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노동뉴스

<미디어오늘> 기사원문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2006

 

“카톡으로 임금삭감” 욕이 나오는 ‘요기요’
‘요기요’ 일방 급여삭감‧계약바꾸기에 라이더들 “카톡공지가 4차산업혁명?”
‘계약만 사업자, 실제론 노동자’‧‧‧ 노동청 진정했지만 사측 ‘묵묵부답’

 

 

 

 

“직원이라구요, 직원. 이렇게 경비업체 이용해 라이더들을 막으면 안 되죠. 라이더가 없으면 안 돌아가는 곳이.” “여기(회사 문턱)서도 이렇게 불통인데, 얼마나 우리를 우습게 여기는 걸까.”
 

 
 
 
 

 
 
 
 
주문중개‧배달대행업체 요기요플러스 라이더 5명이 27일 낮 서울 서초구 요기요(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본사 1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분통을 터뜨렸다. 이날 이들은 요기요 측에 문제제기했던 계약위반과 임금체불, 위장도급 등에 관해 대화요청서를 전하기 위해 본사를 찾았다. 그러나 경비업체와 요기요 담당자가 엘리베이터를 타려는 이들을 막으면서 사달이 났다.
 

요기요플러스 라이더 5명은 지난 12일 서울북부고용노동청에 진정을 냈다. 요기요가 당초 라이더와 맺은 계약을 일방으로 바꿔 깎은 임금분을 내놓고, 주휴‧연장근로‧야간근로‧휴일근로에 대한 수당도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성북구를 맡는 요기요 라이더 박재덕씨(46)는 지난 4월 요기요와 시급 1만1500원에 일하기로 업무위탁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두달 만에 요기요로부터 ‘기본급 5000원에 배달 건당 1500원’을 주겠다고 통보 받았다. 카톡으로 온 일방 통지였다. 라이더들은 항의했지만 요기요 측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는 이제 당초 급여를 받으려면 하루 10~15건씩 더 뛰어야 한다.

 

 
라이더들은 시간에 쫓기며 위험하게 일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한다. 요기요 측이 임금을 일방을 깎았을뿐더러, 주문이 몰리는데도 라이더를 새로 배치하지 않아서다.

박씨와 같은 구역에서 일하는 이경희씨(33)는 “요기요는 ‘자동배차’라는 컴퓨터 시스템을 쓴다. 10명이 할 일을 4~5명에게 맡기면서 컴퓨터 시스템이란 이유로 ‘다른 방법이 없다’고 책임을 피한다”고 했다. 그는 “그렇게 휴식도 없이 오래 일하다보니 몸이 굉장히 고되고 안 좋아졌다”고 했다. 또다른 다른 라이더는 “회사 지시에 맞춰 땡볕 밑에서 하루종일 일하면 정신이 없고, 포도당을 먹으면서 일한다. 저녁에 힘들어 쉴까 하다 강제배차 탓에 9시 넘어 콜을 받고 나가다 사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라이더들을 대리하는 강대훈 노무사는 ‘요기요와 라이더들은 명백한 근로관계’라고 강조했다. “라이더들은 사측이 정한 시간과 장소로 출근해 사측이 정한 구역에서 일했다. 매니저의 구체 업무지시를 받았다. 임금도 건당 수수료 아닌 정해진 시급을 받았다. 오토바이와 주유비도 회사가 지급한다. 회사가 일주일에 5일 이상 하루 12시간 일하도록 해, 이들은 다른 데서 일할 수도 없다”는 것. 강 노무사는 “플랫폼업체가 라이더들의 완전한 자율권을 보장할 것이 아니라면 사용자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훈 라이더유니온 위원장은 “요기요의 조치는 플랫폼업체가 보이는 전형적 행태”라며 “플랫폼사업을 두고 4차산업혁명이라고들 하지만, 카톡공지가 혁명인가? 발전된 기술을 노무관리와 임금삭감, 계약조건 일방으로 바꾸기에 쓸지, 인간을 위해 써야 할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라이더유니온은 요기요 본사 앞에서 이같은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라이더유니온과 요기요플러스 근무조건 개선 협의와 단체교섭 △즉각 근로계약 체결하고 체불임금 지급 △드러난 불법상황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라이더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공문을 전하기 위해 본사 건물에 들어갔지만 결국 전달하지 못했다. 라이더유니온은 피해 노조원들을 모아 2차로 진정을 넣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요기요 홍보팀 관계자는 “일부 라이더들이 제기한 내용은 근거가 명확하지 않거나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 내용”이라며 “이번주 예정된 노동청 출석일에 자세한 설명으로 오해가 풀리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을-매일노동뉴스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을강성회 공인노무사(민주노총 법률원) 강성회 승인 2019.11.13 08:00 <매일노동뉴스>기사원문 http://www.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1436 상...

2019 전국노동자대회, "노동개악 중단하라" 정부와 국회에 최후 경고

2019 전국노동자대회, "노동개악 중단하라" 정부와 국회에 최후 경고9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려… 10만 조합원 참가 노동과세계 송승현 승인 2019.11.10 05:22 댓글 5 글씨키우기 글씨줄이...

도로공사 적폐 이강래 사장을 즉각 파면하라-노동과세계

도로공사 적폐 이강래 사장을 즉각 파면하라 29일 청와대 앞 기자회견 개최, 이강래 사장 배임죄로 고발 노동과세계 김동환 (민주연합노조) 승인 2019.10.30 09:12 <노동과세계>기사원문 http://...

“죽지 않고 일할 권리 보장하라”...이주노동자, ‘노동허가제’ 촉구

“죽지 않고 일할 권리 보장하라”...이주노동자, ‘노동허가제’ 촉구2019 전국이주노동자대회 개최 노동과세계 변백선 승인 2019.10.20 19:34 댓글 0 글씨키우기 글씨줄...

[벼랑 끝 성동조선해양]노동자들은 '28개월 무급' 겨니는데 정부, 지자체, ...

[벼랑 끝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은 '28개월 무급' 견디는데 정부·지자체·국책은행은 '나몰라라' 금속노조 "중형조선소·조선업 살릴 의지 있다면 지원대책...

“도로공사 일방적 질주 바로 잡아 달라” 요금 수납노동자들 정부에 호소

“도로공사 일방적 질주 바로 잡아 달라” 요금 수납노동자들 정부에 호소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청와대 앞서 결의대회 개최 “요금수납원 1,500명 직접고용 해결하라” ...

정기국회 오르는 ‘ILO 기본협약 비준’ 운명은?-매일노동뉴스

<매일노동뉴스>기사원문 http://www.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0469 정기국회 오르는 ‘ILO 기본협약 비준’ 운명은? 정부 10월 비준동의안 국회 제출 &hellip...

[법률원 보도자료] 2020년 최저임금 고시 취소소송 제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법률원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 LEGAL CENTER 서울시 중구 정동길 3, 15층 (정동, 경향신문사) / 전화 (02) 2670-9235 / 팩스 (02) 2635-0638 ○수신 : 각 ...

톨게이트 해고 노동자, 부당해고 구제신청 접수

톨게이트 해고 노동자, 부당해고 구제신청 접수대법 판결로 ‘부당해고’ 정황 명백...직고용 안하면 연간 '600억' 노동과세계 성지훈 승인 2019.09.02 12:35 댓글 0 글씨키...

“카톡으로 임금삭감” 욕이 나오는 ‘요기요’ - 미디어오늘

<미디어오늘> 기사원문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2006 “카톡으로 임금삭감” 욕이 나오는 ‘요기요’ ‘요기요’ 일방 급여...

위로